top of page

1949년 화학자 Emanuel Goldberg는 약품 실험을 위해

첫 플라스틱 피펫을 개발하였습니다.

60년대가 되어서 실험실의 과학자 백퍼커 그룹이 깨지지 않고,

절대 새지 않는 날진 피펫을 그들의 백패킹에 사용하면서

날진은 곧 아웃도어 활동에 필수 제품이 되었습니다.

오늘날의 날진은 제품의 품질, 안전성 그리고 다양한 디자인으로

우리의 일상생활에 깊숙히 자리했습니다.

 

★MADE IN USA ★
SINCE 1949

이지시퍼 블랙

₩5,000가격

날진 1L 수통용

재 질 : 폴리프로필렌

사용자들로부터 수년간의 요청을 받은 끝에 소개한 제품입니다. 입구가 넓은 날진 물통을 사랑하는 소비자들이 많은 만큼 물을 마실 때 물이 흐르는 등 불편한 점을 느끼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. 이지시퍼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해주는 제품으로, 날진 트라이탄 루프의 입구에 딱 맞는다. 물이 흘러나오는 양을 조절해 주므로 편리하고, 별도로 세척이 가능하기 때문에 위생적입니다. 식기 세척기에서도 세척이 가능합니다.

(이지시퍼는 트라이탄 루프에만 사용 가능)

bottom of page